LG전자, 월드IT쇼에서 ‘공감지능’ 제품 대거 전시…AI 가전 수요 공략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LG전자(066570)가 17일부터 3일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IT쇼(WIS) 2024’에 참가해 ‘공감지능(AI)’을 구현하는 혁신 제품들을 선보인다. 고객과 공감하고 고객을 배려하는 차별화된 AI 기술로 AI 가전 수요를 잡겠다는 포부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IT쇼 2024에서 LG전자 모델들이 올인원 세탁건조기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의 ‘AI DD모터’와 ‘인버터 히트펌프’ 등 핵심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약 860㎡ 규모의 전시관을 꾸렸다. △AI 칩셋 △올레드 TV △세탁건조기 등 AI 가전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핵심 기술력을 체험하도록 전시관을 구성했다.

올레드 사이니지 전시 공간에서는 한쪽 벽면에 실제 물이 흐르고 맞은 편 벽면은 물줄기를 영상으로 구현한다. 관람객은 실제와 영상을 비교하며 LG전자의 올레드 기술력을 경험할 수 있다.

올레드 TV 전용 화질·음질 칩셋인 ‘알파11 프로세서’도 공개한다. 알파11은 기존 칩셋 대비 4배 강력해진 AI 딥러닝 성능을 기반으로 영화·스포츠 등 콘텐츠 제작자의 의도와 사용자의 취향을 스스로 파악해 영상을 픽셀 단위로 세밀하게 보정한다.

또 TV가 설치된 공간을 분석해 2채널 음원을 공간에 최적화한 음향으로 바꾸는 동시에 영상 속 목소리를 주변 소리와 구분해 더 또렷하게 보정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를 분해 전시한 공간에서는 ‘AI DD모터’와 ‘인버터 히트펌프’ 등 핵심 부품 기술력을 선보인다.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에 탑재하는 AI 칩셋 ‘DQ-C’는 2011년 업계 최초로 가전제품에 와이파이 기능을 탑재한 이래 LG전자의 기술력을 집대성한 온디바이스 AI 프로세서다. 옷감의 상태와 세탁기 사용 환경을 분석해 맞춤 세탁, 탈수를 하고 세탁물마다 다른 온도와 시간으로 최적의 건조를 제공한다.

에어솔루션 체험 공간에 전시한 LG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360˚ 공기청정기는 ‘인공지능(AI) 플러스’ 기능을 도입해 AI가 스스로 공기질을 분석하고 작동 세기를 조절한다. 소비전력을 기존 인공지능 모드 대비 최대 51.2%(국제 공인 인증기관 TUV 라인란드 측정치)절약할 수 있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IT쇼 2024에서 LG전자 모델들이 AI 기능을 강화한 올레드 TV 전용 화질·음질 칩셋 ‘알파 11 프로세서’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관람객은 전시관에 꾸린 ‘구독 하우스’에서 제품 관리와 집안일을 돕는 서비스를 결합한 LG전자 구독 서비스를 체험할 수도 있다. 특히 LG전자 스마트 플랫폼 ‘LG 씽큐(ThinQ)’를 통해 구독 하우스에 설치된 TV, 에어컨, 전등을 끄고 커튼을 여닫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캠핑장 콘셉트 공간에서는 글램핑 고객을 위한 맞춤형 주거 공간 ‘본보야지(Bon Voyage)’를 비롯해 휴대용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Go’, 한 손 크기로 120형 초대형 4K 화면을 구현하는 프리미엄 프로젝터 ‘LG 시네빔 큐브’도 체험 가능하다.

아울러 전시관 전면에는 공감지능을 적용한 미래 모빌리티 ‘LG 알파블’을 비치했다. LG 알파블은 탑승자의 기분과 컨디션을 파악해 내부 향을 스스로 바꾸고, 탑승자의 요구에 맞춰 레스토랑이나 영화관, 게임이 가능한 공간 등으로 바뀌는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시한다.

LG전자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IT쇼(WIS) 2024’에 참가해 AI 이미지 생성, AI 작곡·편곡 등 AI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공간을 꾸린 모습.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