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이끌 ‘기업협의체’ 첫 발

15일 포항테크노파크에서 두산퓨얼셀, SK에코플랜트, 햅스 등 수소 관련 기업 30개 사가 참여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기업협의체 출범식이 열렸다. 사진 왼쪽에서 여섯째 이강덕 포항시장, 일곱째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

ai주식/주식ai : 경북 포항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의 성공을 이끌 기업협의체가 첫발을 뗐다

15일 포항테크노파크에서 두산퓨얼셀, SK에코플랜트, 햅스 등 수소 관련 기업 29개 사가 참여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기업협의체 출범식이 열렸다. 기업협의체는 지난해 7월, 전국 최초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통과된 수소연료전지 산업 클러스터 조성 사업(1천918억원)의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구성됐다.

신경종 포항테크노파크 수소클러스터 추진단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회원사들의 최대 관심사인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현황과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입주 예상 시기, 구축 장비 목록 등을 공개했다.

이후 클러스터 입주 의향을 가장 먼저 밝힌 햅스, 에너지앤퓨얼, 에프씨아이를 포함한 5개사는 경북도·포항시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들 기업의 투자 총액은 약 1천200억원으로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 기업직접화 단지 내 총 4만111㎡ 면적에 기업 관련 시설을 갖추고 총 625명의 인원을 고용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는 연료전지 및 제조 분야에서 전국 최대 수준으로 평가된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수소 분야의 귀중한 첫 투자인 만큼 앞으로 협의체를 중심으로 수소 산업 육성에 필요한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오늘 기업협의체 출범식이 경북의 수소 산업을 열어줄 마중물로써 기대가 크다”며 “동해안을 중심으로 수소경제 벨트의 성공적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데 경북도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협의체 회원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포항 특화형 수소경제 성장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며 “K-수소경제를 이끌어 가는 주역으로 지역 기업이 앞으로 포항시를 넘어 국내 시장,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email protected]
오주석기자 [email protected]

investing :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