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신년회견’ 대신 ‘KBS 녹화 대담’ 가닥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KBS와녹화 인터뷰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신년 기자회견을 모두 건너뛴다는 얘기다. 언론에서 진보·보수를막론하고 윤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패싱을 비판해왔다.

1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뉴데일리에 "대통령실에서 논의를 했고, 다음 주 수요일(7일)에 KBS와 대담을 진행하는 것이 유력하다"며 "조만간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의 대담은 주말인 4일 사전녹화가 진행되고 설 연휴 이틀 전인 7일 방영된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대담 진행자는 '뉴스9' 박장범 앵커다.

윤 대통령은 대담에서김건희 씨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함정 취재' '몰카 공작'이라는 점을 부각하고, 명품백은 대통령실 창고에 보관돼 있다는 설명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데일리는 2일 기사 <'김건희 해법' 尹은 왜 KBS 대담 선택했나>에서 "수직적인 메시지 전달에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뉴데일리는 앞서 대통령실이 김건희 씨 의혹의 해법으로 신년 기자회견, 김치찌개 기자 간담회 등을 검토해왔지만 질문지를 사전에 조정하는 '각본' 논란, 질문공세에 윤 대통령이 정제되지 않은 답변을 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최종 선택지에서 제외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뉴데일리는 "KBS 대담 역시 3일 간 시차를 둔 사전녹화 방식으로 진행해 대통령실이 의도한 장면만 내보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다른 '각본' 논란이 일 수 있다"며 "신년 기자회견을 올해에도 열지 않는 것을 두고도 '불통'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을 하지 않고 조선일보와인터뷰를 진행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진행한 기자회견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이 유일하다.

KBS는 최근 '시사기획 창' <원팀 대한민국, 세계를 품다>편 방송에서 윤 대통령의 '세일즈 외교' 성과를 부각해 "윤비어천가"라는 비판을 받았다.해당 프로그램은 제작 과정이 불투명해 대통령실과의 조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 프로그램에 나온 영상 다수가 대통령실 제공 영상이었고, 윤석열 정권 외교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주요 인터뷰이로 등장해 조율 의심을 키웠다. 프로그램에서 윤 대통령 외교성과에 호평을 쏟아낸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대통령실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 여권 관계자는 뉴데일리에 "돌발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대통령실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윤 대통령이 도어스테핑 등 취임 당시 대국민 소통을 그 누구보다 강조해왔던 만큼 사전에 잘 짜여진 구도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영방송 대담이 설 연휴를 앞두고 얼마만큼 긍정적 효과를 나타낼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특정 언론사와 대담을 진행하는 것은 윤 대통령이 처음은 아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2주년과 퇴임 직전에 각각 KBS, JTBC와 대담을 진행했다.KBS대담에서 '무례한 질문'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에 반발하며 문 전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라는 표현을 반복적으로 사용했다. KBS 기자는 자유한국당이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데 대한 의견을 물었고, 문 전 대통령은 "국회선진화법이 정해놓은 방법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대담 종료 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KBS 시청자게시판에서 '무례한 질문'에 사과하라는 청원이 이어졌다. 하지만 당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언론에 "문 대통령은 불쾌해하거나 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고 말씀하시더라"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대담 과정에서 사전에 질문이 조율됐느냐는 언론 질문에 "어떤 것도 조율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초반에 25분가량 북한 관련 질문만 진행된 점을 보면, 논리적으로 생각해봐도 조율이 됐다고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