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무장애 관광연계사업’에 선정 … “‘꿀잼도시 울산’ 시너지 효과”

큰사진보기 ▲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내에 있는 대왕교. 오른쪽 멀리로 세계 최대조선소인 현대중공업이 보인다. 산업시설을 관광화하는 프로그램도 진행중이다. ⓒ 울산시 사진DB

관련사진보기

울산광역시가 16일 발표된 문화체육관광부와한국관광공사 주관 ‘무장애관광연계성강화사업’ 대상지로최종선정됐다.

‘무장애관광연계성강화사업’은 ‘모두를위한여행’과연계해누구나편하게관광할수있는기반을갖추는데역점을두는 사업으로지난2022년첫공모에서강릉이선정된데이어 올해 두번째로진행된 공모에 울산이 선정됐다.

이번공모선정으로 울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3년간총40억원의사업비를지원받게된다.

이 사업은 장애인,고령자,임산부,영유아동반가족등관광취약계층이편리하고 안전하게여행할수있도록관광교통환경과기반을개선하고,다양한무장애관광정보제공과맞춤형상품개발및운영,전문인력양성,인식개선등을 주여 내용으로 한다.

울산은 영남알프스로 불리는 산악지대와 대왕암공원의 동해안 경관, 그리고 도심 한복판에 태화강 국가정원이 자리잡아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이에 울산시는우선4월부터조성될예정인열린관광지3곳과 이같은 도심정원권,해양공원권,산악휴식권을중심으로관련전문가들의맞춤형상담(컨설팅)을거쳐세부계획을확정한다는방침이다.

특히 김두겸 울산시장이 추진중인 ‘꿀잼도시’ 프로젝트와도 맞물려 울산시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꿀잼도시는문화·관광·스포츠산업을 일으켜 산업도시 울산의 또다른 미래먹거리로 만든다는 구상으로 과거를 미래로 바꾸는 역발상이 포함돼 있다. 오는 8월 완성되는 ‘꿀잼도시 울산, 산업경관 개선사업’이 그것이다.

남구에 있는 SK이노베이션 울산CLX 공장 삼거리에 밤낮으로 어느 방향에서도 조망할 수 있는 둥근 형태(지름 6m)의 미디어아트 조형물을 설치하고, 도로변에 있는 석유저장 탱크와 노후한 공장건물·담장 등에 국내외 유명작가의 예술작품(어반 그라피티)을 채색해 산업시설에 예술을 더한 경관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기피하던 공해공장이라는 오명에서 오히려 관광객이 찾아오는 곳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그렇다면 울산시는 어떻게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을까?

울산시는 “이번 사업 공모를 앞두고 ‘모두함께즐기는꿈의도시울산’이라는 비전아래벨로택시,무장애시티투어버스등관광취약계층의맞춤형이동편의성을강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표관광지터치투어(1970년대 미국 워싱턴에서 시작된 공연 전 무대세트,소품 등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최근 미술관,박물관에서도 적용되고 있다)와오감만족신규콘텐츠를운영하는 등타지역과 차별화된사업제안과진정성있는호소로심사위원들로부터좋은평가를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시는 이어 사업 목적에 걸맞게 관광교통개선사업을시작으로본격적인사업추진에나선다.

울산시는 “이번공모선정으로울산이타지역과는다른관광경쟁력을통해새로운재미와편리함을갖춘무장애관광도시가될수있을것으로기대된다”라며 “쾌적한관광교통과독특한관광콘텐츠,맞춤형정보제공,인식개선등을통해국내외를대표하는무장애대표관광지울산을만드는데더욱박차를가할계획”이라고 밝혔다.